완주군, 야생동물 피해 방지 예방시설·약품 등 지원 나서

길진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6:15]

완주군, 야생동물 피해 방지 예방시설·약품 등 지원 나서

길진원 기자 | 입력 : 2022/01/27 [16:15]

완주군이 멧돼지 및 고라니 등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과 피해예방약품(기피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27일 완주군에 따르면 지원대상은 관내 야생동물에 의해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경작지이며, 대상시설은 야생동물의 침입을 방지·예방하는 모든 시설이다.

 

군은 기존의 태양광 전기울타리와 철선울타리에서 멧돼지 포획틀, 허수아비형 조류퇴치기, 그 외 기피장치(조명, 음향 등) 등 효과가 있는 모든 종류의 시설로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

 

피해예방시설은 종류에 상관없이 시설설치비용의 60%(최대 162만원)를 지원하며 피해예방약품은 전액 군비로 지원한다.

 

희망자는 완주군청 누리집 고시공고의 공고문을 참고해 다음 달 25일까지 경작지 소재의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방문·신청하면 된다. 

/길진원 기자 43243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