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활인 돕는 ‘미리내 카페’ , 따뜻한 응원 덕에 성장 쑥쑥

길진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21:09]
완주군 자활사업단·전기안전공사 협력 결실… 회의 장소 활용·직원들 선결제 나눔까지

자활인 돕는 ‘미리내 카페’ , 따뜻한 응원 덕에 성장 쑥쑥

완주군 자활사업단·전기안전공사 협력 결실… 회의 장소 활용·직원들 선결제 나눔까지

길진원 기자 | 입력 : 2022/01/26 [21:09]

완주군 자활사업단과 전기안전공사가 자활인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개소한 ‘미리내 카페

▲ 전기안전공사 1층 로비에 자리한 미리내 카페가 손님들로 북적이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가 따뜻한 관심 속에 성장하고 있다.


26일 완주군에 따르면 미리내 카페는 전기안전공사 1층 로비에 자리를 잡고, 지난달 15일 개소했다.


자활사업단이 카페 운영을 통해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이 근로능력이 있는 취약계층의 자립을 돕고자 했고, 전기안전공사가 흔쾌히 수락하면서 성사됐다.


카페에는 자활 참여자 2명과 전문 바리스타 1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판매 수익금은 자활참여자들의 임금과 재료구입 등 카페운영에 사용되고 있다.


개소식 당일 박지현 전기안전공사장이 직접 1일 판매사원으로 나서는 등 많은 직원들이 따뜻한 응원을 보냈다.


개소 한 달이 넘은 지금 미리내 카페는 쑥쑥 성장하고 있다.


카페에서 임직원 회의와 간담회가 종종 개최되고 있고, 직원들은 다른 사람을 위해 미리 선결제하는 나눔까지 하고 있다.


현재 월 900만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으며, 저소득층 일자리에 큰 힘을 보태주고 있다.


김동준 사회복지과장은 “코로나19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지만 전기안전공사에서 저소득 청년의 자립지원을 돕기 위해 공간을 제공해줘 미리내 카페가 가능했다”며 “직원들이 개소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따뜻한 응원을 보내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자활센터의 자활근로 사업은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이 근로능력이 있는 취약계층의 자립을 지원하는 것으로 완주군은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취업과 창업 교육을 강화하고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다양한 자활사업이 추진되도록 지원하고 있다.

/길진원 기자 43243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