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먹거리 육성’… 바이오 헬스케어 추진단 구성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20:01]
기업·학계·하버드·연구소 등 분야별 전문가 위촉… 13일 전주서 1차 회의 개최
전주형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 기본계획 연구용역 등 결과 공유·의견 수렴

‘미래먹거리 육성’… 바이오 헬스케어 추진단 구성

기업·학계·하버드·연구소 등 분야별 전문가 위촉… 13일 전주서 1차 회의 개최
전주형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 기본계획 연구용역 등 결과 공유·의견 수렴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2/01/13 [20:01]

▲ 13일 전주시 바이오 헬스케어 추진단으로 위촉된 추진단원들이 김승수 전주시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전주시가 미래먹거리인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기업, 학계, 병원, 연구소 등 분야별 전문가들로 추진단을 꾸렸다.


시는 13일 시장실에서 전주형 바이오 헬스케어 비전과 핵심전략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전주시 바이오 헬스케어 추진단(단장 채수찬 전북대학교 지역혁신센터장)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전주시 바이오 헬스케어 추진단은 미국과 카이스트에서 30년간 교수로 재직하고 카이스트에서 부총장을 역임했던 채수찬 센터장을 추진단장으로, 네이버와 하버드, 카이스트, 국립암센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내로라하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추진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날 첫 회의에서 위원들은 지난해 추진했던 ‘전주형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파크 조성 기본계획 연구용역’ 결과와 ‘세계 바이오 혁신 포럼’ 결과에 대해 살펴보면서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주요 현안들에 대해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채수찬 단장은 “전주시가 인천 송도나 충북 오송에 비해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에서 후발주자로 보일 수 있지만 우리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이를 극복할 수 있으며, 지금이라도 역량을 결집해 차근차근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카이스트 재직 시 바이오 헬스케어 혁신·정책센터장을 역임한 경험을 되살려 지역을 위해 봉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는 올 상반기에 바이오 도시 전주의 비전을 발표하는 선포식과 글로벌 제약 트렌드 등을 논의할 세계 바이오 혁신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또 전주형 바이오 헬스케어의 마중물이 될 신규 사업도 조속히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김승수 시장은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에 한발 앞서 뛰어든 도시들도 있지만 전주만큼 탄탄한 기반을 갖춘 도시는 많지 않다”며 “탁월한 자원을 지닌 지역대학교와 전주농생명소재연구원, 농촌진흥청 등 우수 연구기관과 함께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을 신성장산업으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