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노화·수명연장 기능 미생물 찾았다

김래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1/05 [20:38]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활용 가능성 발표… 미생물학회지 표지논문 선정

항노화·수명연장 기능 미생물 찾았다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활용 가능성 발표… 미생물학회지 표지논문 선정

김래진 기자 | 입력 : 2022/01/05 [20:38]

 

(재)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전통 발효식품 유래 토종 유산균이 건강한 노화와 수명연장을 위한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 소재로써 활용가능성을 발표해 지난 3일 미생물학회지 제57권 제4호의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고령화 사회의 문제점과 수요를 기반으로 수명연장 및 급성장하는 바이오분야 프로바이오틱스 산업 발전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를 받아 미생물학회에서 표지논문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얻었다.

 

진흥원이 서울대학교와 함께한 이번 연구는 스마트 애니멀인 C. elegans를 활용해 전통발효식품 유래 유산균을 대상으로 항노화 및 수명연장 기능성을 가지는 프로바이오틱스 소재로써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관련 산업분야의 성장 가능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이 고령화 사회 진입과 함께 현대인들은 건강과 질병 치료 및 예방, 노화 방지 등에 관심도가 높아지고 이는 건강기능식품의 소비로 이어져 2020년에 건강기능식품 매출액이 3.3조 규모로 2012년 1.4조에서 약 2.4배 커졌다.

 

특히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매출액은 2020년에 525억으로 전체 건강기능식품의 15%를 차지할 만큼 각광받고 있다.

 

이런 시장규모를 감안해 진흥원도 관련 분야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뜻깊은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향후 관련 사업분야 확대로의 거는 기대가 높다.

 

특히 이번 연구의 근간이 된 유산균이 위산과 담즙산염에서도 생존율이 높을 뿐만 아니라 C. elegans의 장 부착율도 상업용 프로바이오틱스 소재인 LGG보다 약 2배 높아 프로바이오틱스 특성이 우수하다는 것.

 

무엇보다 노화 및 수명 조절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pmk-1 유전자의 발현도가 LGG보다 약 2배, 생존율은 약 3배 높아 한국인의 장에 적합한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소재로써 해외 프로바이오틱스 소재를 대체해 미생물 수입의존도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어 향후 진흥원의 행보가 기대되고 있다.

 

정도연 원장은 “이번 연구는 수명연장이라는 인류의 관심분야에서 기능성을 검증한 결과로 한국형 미생물의 잠재적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적용 가능 미생물 소재 개발 및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래진 기자 ds4pk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