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정치권 “새만금 해수유통이 답”

정의당·민생당 전북도당, 새만금기본계획 포함 촉구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20:37]

도내 정치권 “새만금 해수유통이 답”

정의당·민생당 전북도당, 새만금기본계획 포함 촉구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1/02/22 [20:37]

▲ 김경민 민생당 전북도당 위원장(왼쪽)이 22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새만금기본계획 수정안에 해수유통을 반드시 명기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전북금강일보


도내 정치권이 24일 새만금위원회 회의를 앞두고 새만금의 전면적인 해수 유통을 요구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22일 논평을 내고 “2017년 대선 당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새만금 민관합동 검토위원회를 설치해 대안을 찾고 새만금 수질 문제는 해수 유통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며 “우리의 입장은 확고하다”고 기존 견해를 재확인했다.

 

이어 “전면적인 해수유통은 새만금 사업을 전북발전을 위한 사업으로 재정립할 수 있는 해결책”이라며 “해수 유통을 통한 수질개선과 습지 복원과 같은 생태복원사업 병행이 시대가 요구하는 진정한 그린뉴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도당은 “새만금위원회는 새만금호 담수화 계획에 대한 실패를 인정하고 해수 유통을 전제로 한 새만금사업 기본계획안을 확정하라”고 주문했다.

 

김경민 민생당 전북도당 위원장도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기본계획 수정안에 해수 유통을 반드시 명기하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도당은 4·15 총선 전 새만금 해수 유통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즉각 해수 유통 실현을 촉구했다”며 “새만금기본계획 수정안에는 해수 유통이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엉터리 담수호 계획을 철회하고 일부 방조제를 터서 완전 해수 유통으로 전환해 수산 양식업 복원의 계기로 삼자”고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민생당 전북도당과 출마자 전원은 지난 총선에서 참패한 뒤 1년 가까이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며 “전북 현안을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대안을 마련하고자 새만금 해수 유통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위원회는 24일 전북도청에서 회의를 열고 새만금 2단계 기본계획 수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