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시군 평가… 정읍시·순창군 최우수기관 선정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20:23]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시군 평가… 정읍시·순창군 최우수기관 선정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1/02/22 [20:23]

기업애로 전담창구·현장기동반·기업 후견인제 등 시책 운영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시군 평가에서 정읍시와 순창군이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전북도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시군 평가에서 정읍시와 순창군을 최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평가는 매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시행하는 전국기업환경지도 평가(20%)와 기업애로 해소 및 지원, 기업규제 개선, 지자체 합동평가 지표 등 지역 현실에 맞게 기업들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항목으로 구성한 자체평가(80%)로 진행했다.

 

그 결과 인구수, 제조업체 수 및 산업 규모 등을 고려한 평가대상 △인구수 8만 이상 그룹에서는 1위 정읍시, 2위 김제시, 3위 익산시 △인구수 8만 미만 그룹에서는 1위 순창군, 2위 임실군, 3위 진안군이 각각 우수 시군으로 선정됐다. 

 

먼저 인구수 8만 이상 그룹에서 1위를 차지한 정읍시는 18개 평가항목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특히 관내 기업 동향 파악, 기업애로해소 전담 창구 설치 및 현장기동반 운영,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 구매실적 등에서 도내 최고득점을 받았다. 

 

인구수 8만 미만 그룹에서 1위를 차지한 순창군은 기업 우수시책 발굴 및 이행실적과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 구매실적 등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이번 평가에서 각 시군은 기업애로 전담창구 설치, 공무원이 직접 찾아가는 현장기동반 운영, 기업과 공무원을 연결해 돕는 기업 후견인제 등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었다.

 

아울러 기업지원 우수시책 발굴 및 중소기업제품 구매 확대, 기업규제 애로 사례발굴로 기업지원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점 등이 이번 평가의 큰 성과로 나타났다.

 

우수 시군으로 선정된 6개 시군은 기관 및 개인 표창을 받는다.  

 

또 각 그룹 1위 2,500만원, 2위 1,500만원, 3위 1,000만원의 재정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의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평가에 지역 실정에 맞는 실효성 있는 기업지원 지표를 새로이 조정·추가할 방침이다.

 

김용만 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지난해 코로나19 등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 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계자들과 기업의 많은 노력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도와 시군의 적극 행정을 통해 기업 현장 밀착형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기업이 원하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