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아동권리협약, ‘웹툰’으로 본다

완주군, 웹툰북 제작·배포… 표현의 자유·교육권·노동권 등 설명

길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20:18]

유엔아동권리협약, ‘웹툰’으로 본다

완주군, 웹툰북 제작·배포… 표현의 자유·교육권·노동권 등 설명

길진원 기자 | 입력 : 2021/02/22 [20:18]

▲ 유엔아동권리협약 웹툰북 ‘유엔아동권리협약이 뭐죠?’표지.  © 전북금강일보


완주군이 아동권리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

 

22일 완주군은 지난 2019년 실시한 완주군 아동·청소년 사회환경조사에서 관내에 거주하는 아동·청소년의 56.9%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단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웹툰북을 제작, 배포한다고 밝혔다.

 

유엔아동권리협약은 1989년에 만들어진 국제 인권조약으로 모든 아동은 동일한 권리를 누릴 수 있어야 하고, 아동이 마땅히 누려야 하는 권리를 유엔아동권리협약에서 제시하고 있다.

 

완주군은 아동권리내용이 아동·청소년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유엔아동권리협약 웹툰북 ‘유엔아동권리협약이 뭐죠?’을 발간했다.

 

웹툰 스토리 구성은 이서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위원회 10여 명과 장지현 작가(삼례), 완주군청 홍문기 박사가 참여했다.

 

웹툰북은 지난 2020년 아동친화도시 브랜드 공모전에서 아동·군민이 제안한 캐릭터 완이와 주니(임성호 군민, 김서현 아동), 가을이(최혜림 군민), 토미(이정은 아동), 느티(정주호 아동) 등을 등장인물로 활용했다.

 

1장에서는 아동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완주군청을 배경으로 설정하고, 2장은 생존과 발달, 여가·놀이·문화·예술을 신기방기놀이터(다함께 돌봄센터)를 배경으로 구성했다. 3장은 아동의 의견존중, 표현의 자유를, 4장은 아동의 안전과 보호, 5장은 교육권, 노동권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완주군은 이달 중 관내 학교, 기관으로 책자를 배포하고, 아동권리교육 강사를 운영해 온·오프라인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웹툰북을 추가로 수령하길 원하는 군민은 완주군청 교육아동복지과(063-290-2775)로 문의하면 된다.

 

박성일 군수는 “아동·청소년이 스토리를 구성해 만든 완주만의 유엔아동권리협약 웹툰북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아동뿐만 아니라 모든 군민들도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숙지하고, 아동·청소년이 행복한 도시로 한걸음 더 전진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길진원 기자 43243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