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부실한 불법사찰 정보 공개”유감

김승환 전북교육감 “검사가 요구한 사찰기록도 비공개”

온라인편집팀 | 기사입력 2021/01/21 [20:10]

“국정원, 부실한 불법사찰 정보 공개”유감

김승환 전북교육감 “검사가 요구한 사찰기록도 비공개”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21/01/21 [20:10]

  © 전북금강일보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21일 국가정보원이 불법사찰 정보 공개 요구에 대해 부실한 자료를 내놓았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김 교육감을 포함한 18명은 앞서 국정원을 상대로 사찰성 정보 파일 공개를 요구했고, 국정원은 지난해 11월 대법원의 정보공개 수용 판결 이후 전담반을 꾸려 공개 대상 사찰정보를 선별했다.

 

국정원은 이어 지난 19일 63건의 불법사찰 정보를 당사자들에게 발송했다.

 

공개된 이들 불법사찰 자료 중 3건은 김 교육감과 관련돼 있다.

 

공개 자료는 맨 앞 장에 공개 범위 중 ‘일부’에 체크 표시가 돼 있고, 중간에는 파란색 필기구로 ‘김승환’이라고 쓰여 있었다. 

 

이에 대해 김 교육감은 강한 표만을 표시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은 2017년 11월 21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때 수사 검사가 저에게 보여줬던 사찰 기록마저도 공개하지 않았다. 이 사건은 우병우 민정수석의 지시를 받아 국정원이 저를 사찰했던 기록”이라며 “국정원은 국정원”이라고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또 ‘국정원과의 악연의 시작’이란 글을 올려 “국정원이 제가 요구한 사찰정보 공개 청구에 대해 아무것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 교육감은 지난 2015년 12월 퇴근길에 미행을 당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고 2017년 4월에도 국정원 직원의 도 교육청 출입을 금지하는 등 정보기관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 왔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