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한파에 수도관 동파… 임실군, 긴급 복구 작업 ‘속전속결’

상수도팀 등 긴급 보수반 투입

황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9:48]

역대급 한파에 수도관 동파… 임실군, 긴급 복구 작업 ‘속전속결’

상수도팀 등 긴급 보수반 투입

황상기 기자 | 입력 : 2021/01/13 [19:48]

급수차량·계량기 교체 지원도

 

 

 

▲ 임실군이 최근 폭설과 역대급 한파로 수도관 동파 등 피해가 발생해 상수도팀과 대행업소 등 긴급 보수반을 투입한 가운데 긴급 보수반 관계자가 긴급 보수 작업을 펼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임실군이 최근 폭설과 역대급 한파로 수도관 동파 등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속전속결 복구작업에 발 벗고 나섰다. 

 

군에 따르면 영하 20도가 넘는 한파로 상수도관 파열 8건, 계량기 동파 10건, 가정 내 내부수도관 결빙 62건 등 226여 가구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군은 상수도 동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을 위해 상수도팀 4명과 대행업소 10개소 등 긴급 보수반을 투입, 신속하게 긴급보수를 추진해 복구를 마쳤다.

 

또한 복구작업 지연에 따른 주민 불편을 덜기 위해 급수차량을 지원하고 생수를 공급하고 있다. 

 

특히 계량기 동파가 발생할 경우 무상으로 계량기 교체를 지원하고 있다. 

 

군은 긴급 보수반을 통해 배수지와 가압장, 상수도관 등 시설물에 대한 동파 예방 등 선제적 대응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동파 발생 시 신속한 복구 등을 통해 겨울철 주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상수도 시설에 문제가 발생하면 상하수도과(063-640-2371)로 신고하면 긴급복구반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심민 군수는 “영하 20도 이하까지 떨어지는 한파로 인해 수도관 등이 동파돼 많은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라며 “신속한 복구 등 대응조치와 사전 예방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연일 강조했다. 

 

아울러 “제설 취약 및 결빙지역 점검과 상수도 동파,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물 피해 상황 및 대응에도 철저를 기할 것”을 주문했다. 

 

/황상기 기자 hsg3255@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