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예술중·고 교사들에 대한 부당 해고통보 철회하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 “임금체납 문제 제기하자 이에 대한 보복·본보기성 짙어”

전북금강일보 | 기사입력 2021/01/13 [19:17]

“전주예술중·고 교사들에 대한 부당 해고통보 철회하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 “임금체납 문제 제기하자 이에 대한 보복·본보기성 짙어”

전북금강일보 | 입력 : 2021/01/13 [19:17]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 회원들과 전주예술중·고 교사들이 13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성·안나 교육재단은 전주예술중·고 교사 6명에 대한 보복성 부당 해고를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있다./연합뉴스  © 전북금강일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가 지난해 12월 전주예술중·고 교사 6명이 해고 예정 통보서를 받은 데 대해 “재단은 교사들에 대한 보복성 부당해고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전북지부 회원들과 교사들은 13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해당 교사들은 통보서를 받기 전까지 구조조정 대상에 오른 것도 모르고 있었다”며 “교사들은 2018년부터 임금체납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는데 이에 대해 보복성 해고가 짙다”고 주장했다.

 

한편 해고 사유는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였다.

 

중학교 교사 1명과 고교 교사 5명 등 6명이 해고 예정 통보서를 받았고, 이 가운데 5명이 전교조 소속이다.

 

전주예술고 교사 28명은 지난 2018년부터 정근수당, 성과상여금 등 6억여 원의 임금을 못 받아 재단인 성·안나 교육재단을 상대로 소송 중이다.

 

전교조는 소송에 앞장선 교사들이 이번 해고자 명단에 포함돼 ‘보복성·본보기성’이 짙다고 강조했다.
해당 교사들은 소청 심사를 준비 중이다.

 

송욱진 전교조 전북지부장은 “성·안나 재단은 교사들에 대한 보복성 부당 해고를 철회하고 학교 구성원에게 부실한 경영을 사과하라”면서 “전북교육청도 전주예술고를 상대로 종합감사를 하고 학교 정상화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