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걸린 노동자 부당해고 안돼”

안호영 의원, ‘코로나19 확진자 해고금지법’대표발의

이종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9:13]

“감염병 걸린 노동자 부당해고 안돼”

안호영 의원, ‘코로나19 확진자 해고금지법’대표발의

이종배 기자 | 입력 : 2021/01/13 [19:13]

안호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완주·진안·무주·장수)은 13일 감염병에 확진됐다는 이유로 사용자가 노동자에게 부당해고나 사직을 권고하는 등 인사상 불이익을 할 수 없게 하는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지난해 모 금융회사에서 코로나19 확진 노동자가 나온 직후, 직원들에게 확진 판정을 받으면 경위에 따라 승진·평가 등 인사상 불이익을 주겠다고 공지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안호영 의원은 현행 ‘근로기준법’을 개정해 감염병에 걸린 것을 이유로 부당해고나 사직을 권고하는 등의 인사상 불이익을 주지 못하도록 법에 명시함으로써 부득이하게 감염병에 걸린 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해고금지법’을 대표발의했다.

 

안호영 의원은 “감염의 위기는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에 걸린 노동자에 대한 차별은 명백한 사회적 낙인이므로 법 개정을 통해 금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배 기자 mujulee@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