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체육 메카 ‘전주 실내체육관’윤곽

시, 실내체육관 건축설계 공모전서 ‘온·경(전주의 풍경)’최종 선정 내달 설계용역 착수… 하반기 공사, 오는 2023년 건립 완료 목표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20:45]

생활체육 메카 ‘전주 실내체육관’윤곽

시, 실내체육관 건축설계 공모전서 ‘온·경(전주의 풍경)’최종 선정 내달 설계용역 착수… 하반기 공사, 오는 2023년 건립 완료 목표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0/11/25 [20:45]

 

 

▲ 전주 실내체육관 조감도.  © 전북금강일보


농구와 배구, 배드민턴 등 국내외 실내 스포츠 대회가 열리고 시민들의 생활체육 메카로 활용될 전주 실내체육관의 윤곽이 드러났다. 

 

전주시는 ‘전주 실내체육관 건립사업 건축설계 공모’ 심사위원회를 열고 (주)행림종합건축사사무소와 (주)아이엔지그룹건축사사무소가 공동으로 응모한 ‘온·경(전주의 풍경)’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건축설계 공모는 준공된 지 47년이 돼 노후화된 전주 실내체육관을 전주월드컵경기장 옆으로 이전, 신축하기 위한 절차로 진행됐다.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된 ‘온·경’은 심사위원들로부터 “복합스포츠타운 조성계획과 연계성이 뛰어나고 주변의 스포츠공원 등과도 유기적으로 어울릴 수 있도록 배치됐다”며 “건물 벽에 마치 커튼을 친 것처럼 얇은 벽을 만드는 방식인 커튼월(curtain wall) 구조로 외벽을 계획해 외부의 수변공원 및 체육공원과의 개방감을 높인 게 인상적”이라고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이번 당선작을 토대로 다음 달 설계용역에 착수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하반기 실내체육관 건립사업 첫 삽을 뜰 계획이다.

 

실내체육관은 총사업비 522억원이 투입돼 연면적 1만5,940㎡에 지하 1층, 지상 3층, 관람석 5,000석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농구와 배구, 배드민턴 등 국내·국제대회 개최가 가능한 국제 공인규격의 다목적 체육시설로 계획돼 있다.

 

시는 그간 경기장과 관람석, 주차공간 등이 협소해 불편함이 제기돼왔던 전주실내체육관이 이전, 신축되면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체육관 환경이 제공되는 것은 물론이고 전주월드컵경기장 일대가 육상경기장, 야구장과 함께 복합스포츠타운으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아가 각종 국내·국제 스포츠 대회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이번 건축설계 공모심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심사 전 과정을 전주시청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새로 건립될 전주 실내체육관은 프로농구는 물론 각종 스포츠 경기를 최고의 시설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조성될 것”이라며 “동시에 시민들이 생활체육 공간으로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전북 대표 체육시설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