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간 디지털 격차 해소된다

무주군, 4개 농촌마을에 GIGA급 초고속 인터넷망 구축 추진

이종배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20:14]

도농간 디지털 격차 해소된다

무주군, 4개 농촌마을에 GIGA급 초고속 인터넷망 구축 추진

이종배 기자 | 입력 : 2020/11/19 [20:14]

다음 달 4일까지 완료

 

 

 

 

무주군에서도 초고속 인터넷을 즐길 수 있는 길이 열리면서 속도 느림으로 인한 지역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19일 무주군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무주읍 운교 및 남천마을 비롯한 설천면 외양지 마을, 안성면 신촌마을 등 4개 마을을 대상으로 GIGA급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하는 ‘농촌마을 통신망 고도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통신사들이 비용 문제로 초고속인터넷망 보급을 주저하는 농촌마을에 대해 정부에서 시설비 일부를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무주군의 경우 올해 총 7,564만원(국비 1,513만원, 도비 454만원, 군비 1,059만원, 통신사 4,538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광역 통신망을 구축해 인터넷 속도로 인한 주민 불편을 해소시킨다는 구상이다.

 

무주군은 이들 마을에 통신망 고도화 사업이 완료되면 농촌마을의 정보격차가 해소되고 이에 따른 군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승호 정보통신팀장은 “앞으로도 무주군 농촌마을의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농촌마을에 초고속 인터넷망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인터넷 가입자 수의 부족으로 광역 통신망이 구축되지 않아 인터넷 사용속도가 현저하게 느린 지역을 대상으로 통신망 사업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종배 기자 mujulee@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