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 생산량, 52년 만에 최소

5년 연속 내리막… 전북 55만5,000t으로 전국 3위

온라인편집팀 | 기사입력 2020/11/12 [18:41]

올해 쌀 생산량, 52년 만에 최소

5년 연속 내리막… 전북 55만5,000t으로 전국 3위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20/11/12 [18:41]

▲ 한 농가에서 벼베기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 전북금강일보


올해 쌀 생산량이 52년 만에 가장 적었다. 

 

유례없이 긴 장마와 태풍 영향이 컸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쌀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쌀 생산량은 350만7,000t으로 작년(374만4,000t)보다 6.4% 줄었다.

 

이는 통일벼 보급 등이 이뤄지기 전으로 쌀 생산량이 적었던 1968년(320만t)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2012년부터 2015년(432만7,000t)까지 증가하던 쌀 생산량은 2016년 감소세로 돌아선 뒤 올해까지 5년 연속 내리막을 나타내고 있다.

 

2017년(397만2,000t) 이후 4년 연속 400만t을 밑돌았다.

 

쌀 재배면적은 72만6,432㏊로 작년(72만9,814㏊)보다 0.5% 줄었다.

 

이는 건물건축, 공공시설 등 개발에 따른 경지 감소와 정부의 논 타(他) 작물 재배 지원사업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10a(아르: 100㎡)당 생산량은 작년 513㎏에서 올해 483㎏으로 5.9%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역대 최장 장마와 태풍 영향으로 강수량이 증가하면서 쌀 낟알이 제대로 익지 못한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시·도별 생산량을 보면 전남(68만8,000t), 충남(67만8,000t), 전북(55만6,000t) 등 순으로 많았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