찔레꽃·데이지꽃 만개 ‘백색의 유혹’

부안 변산마실길 새만금홍보관~성천항 구간 ‘인기’

심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20:30]

찔레꽃·데이지꽃 만개 ‘백색의 유혹’

부안 변산마실길 새만금홍보관~성천항 구간 ‘인기’

심정식 기자 | 입력 : 2020/05/21 [20:30]

 

▲ 부안 변산마실길에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해 있다.  © 전북금강일보



부안 변산마실길 시점인 1~2코스 새만금홍보관에서 성천항 구간에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해 탐방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부안군은 부안 변산마실길 시점인 새만금홍보관에서 송포항을 거쳐 성천항으로 이어지는 구간에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해 주말마다 수백명의 탐방객이 찾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구간은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하고 해안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변산마실길 중에서도 백미로 꼽히는 코스다.


이달 중순부터 다음 달 초순까지 개화하는 데이지꽃은 유쾌함, 휴식, 사랑스러움, 낙천, 풍부 등의 꽃말을 갖고 있어 가족과 연인사이에 나들이 코스로 제격이다.


하얗게 핀 꽃들은 푸른 바다와 어울려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남기는데 최적의 장소로 추천할 만하다.


특히 변산마실길을 찾은 탐방객들은 고사포해수욕장과 격포수산물시장, 궁항마을, 모항해수욕장, 곰소젓갈단지 등 변산마실길 주변 상가를 이용함으로써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심정식 기자 sjs2113@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