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선거운동 첫날 후보들 얼굴알리기 ‘분주’

도내 곳곳서 출근길 유권자들에게 거리 인사. 로고송·단체 율동 없어… 유권자와 접촉 자제

온라인편집팀 | 기사입력 2020/04/02 [20:28]

4·15총선 선거운동 첫날 후보들 얼굴알리기 ‘분주’

도내 곳곳서 출근길 유권자들에게 거리 인사. 로고송·단체 율동 없어… 유권자와 접촉 자제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20/04/02 [20:28]

 4·15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첫날, 후보들은 도내 곳곳에서 자신이 적임자라며 ‘얼굴알리기’에 본격 나섰다.


2일 후보들은 큰 도로와 전통시장, 아파트단지 등 다수의 유권자가 모이는 장소를 찾아 도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지난 총선에 이어 이번 총선에서 재격돌하게 된 김성주 전주병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동영 민생당 후보는 지역구인 덕진구 일대를 돌며 표심을 자극했다.


김성주 민주당 후보는 이날 오전 송천역 사거리에서 펼친 첫 유세에서 ‘집권당의 힘, 문재인과 함께’라는 구호로 외치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제가 원팀이 돼 전북 발전을 위해 힘차게 뛰겠다”고 약속했다.


정동영 민생당 후보는 전주종합경기장 사거리에서 한 유세에서 “4년간 골목골목을 다니며 땀으로 적셨고 한 일도 많고 할 일도 많다”며 “정치는 목소리인데 전주의 목소리가 초재선으로 채워진다면 존재감은 사라질 것”이라고 김 후보를 견제하며 ‘중진의 힘’을 역설했다.


일부 후보는 군경묘지 참배를 시작으로 유세에 돌입했고 농촌 지역 후보는 딸기 농가 등에서 일손을 돕기도 했다.
그간의 선거와 달리 선거운동원들은 요란한 로고송에 맞춰 율동하는 대신, 피켓을 높이 들고 흔드는 등의 방법으로 후보들을 알렸다.


김윤덕 민주당 후보 선거캠프는 동요 ‘상어가족’과 흥겨운 리듬의 가요 ‘한잔해’를 로고송으로 준비했지만 틀지 않기로 했다. 유세차에는 대형 스피커가 설치되지 않았고 후보를 알리는 영상만 송출됐다.


반면 인지도가 낮은 후보의 경우에는 로고송을 이용하기도 했다.


후보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의식해 유권자들과 접촉은 최대한 피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풀뿌리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겠다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완주·무주·진안·장수 선거구에 출마한 임정엽 무소속 후보는 마스크를 쓰고 악수 대신 주먹을 맞대는 것으로 인사를 대신했다


임정엽 무소속 후보는 이날 오전 완주군 용진읍 한 공장 앞에서 출근 인사를 하고 봉동읍으로 자리를 옮겨 포옹이나 악수 등을 자제하는 방식으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남원·임실·순창 선거구에 출마한 이강래 민주당 후보와 이용호 무소속 후보는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선거운동 출정식 규모를 최소화했다.


이날 오전 10시와 11시에 연달아 열린 두 후보의 출정식에는 선거운동원을 포함해 최소인원만 참석했다. 행사 시간도 20∼30분으로 단축했다.


이강래 민주당 후보 측은 “행사에 참석하려는 지지자들이 많아서 선거운동 동안 선전을 다짐하는 것으로 최대한 빨리 출정식을 마쳤다”며 “선거 운동 동안 마스크도 꼭 착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용호 무소속 후보 측도 “후보를 알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민의 건강이 더 우선”이라며 “선거 운동 동안 대면 접촉을 최대한 자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도내에서 10명의 지역 일꾼을 뽑는 이번 선거에는 44명이 출사표를 던져 4.4 대의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자영업자 김모(59·전주시 인후동)씨는 “지역 특성상 특정 정당의 압승이 예상되지만, 당보다는 내실 있는 정책을 들고나온 후보를 뽑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후보들이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하긴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선거운동을 하다보니 얼굴을 유권자들에게 알리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동취재부 gkg8@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