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린·강용구 전북도의원 “당원명부 유출 사건 무혐의”

전북금강일보 | 기사입력 2020/02/24 [21:06]

이정린·강용구 전북도의원 “당원명부 유출 사건 무혐의”

전북금강일보 | 입력 : 2020/02/24 [21:06]

이정린·강용구 전북도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지역위원회가 당원 명부를 유출했다고 자신들을 고발했던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남원에 지역구를 둔 두 의원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박희승 예비후보가 지역위원장으로 활동하던 지난해 4월께 우리들은 권리당원의 이탈을 막기 위해 명단을 도당에 요청했다”며 “당시 도당 사무처장과 상의한 뒤 정당한 절차를 밟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지만 지역위원회는 지역위원장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는 점을 문제 삼아 저희를 포함한 4명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전북경찰청에 고발했지만, 최근 검찰과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됐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진행 과정에서 문제가 있으면 대화로 충분히 풀 수 있는 당내 문제를 경찰에 고발해 수모를 겪었다”며 “이번 사건은 총선을 앞두고 지방의원들을 도구화하기 위한 겁박 행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