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평화, 대안 빼고 ‘개문발차’

대안신당, 손학규 선사퇴 요구 고수… 평화당과 감정 섞인 신경전 오가기도

전북금강일보 | 기사입력 2020/02/13 [20:32]

바른미래·평화, 대안 빼고 ‘개문발차’

대안신당, 손학규 선사퇴 요구 고수… 평화당과 감정 섞인 신경전 오가기도

전북금강일보 | 입력 : 2020/02/13 [20:32]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13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2선 퇴진’을 요구하는 대안신당을 빼고 일단 양당간 통합 논의를 먼저 추진하기로 했다.

 

지도체제 구성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끝에 두 당이 일단 통합 ‘개문발차’에 나서면서, ‘조건없는 통합’ 선언 이틀 만에 3당 통합이 삐걱대는 모습이다.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등과 진행한 3당 통합 실무협상 후 기자들과 만나 “대안신당은 손 대표가 선(先)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은 통합 노력을 계속하고 개문발차하겠다”고 밝혔다.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은 회동에 불참했다.

 

박 위원장은 손 대표가 주장하고 있는 청년·미래세대를 포함한 ‘2단계 통합’ 시점인 오는 28일까지 현재 대표들로 공동 지도체제를 구성하는 바른미래당의 절충안에 대해 “합리적인 제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대안신당이 이를 거부한 것을 놓고서는 “(차기 지도부 선출까지) 일주일 임시 지도부를 세우는 것 때문에 통합이 결렬될 일인가,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3당은 오후에 다시 만났지만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했다.

 

대안신당 황인철 사무부총장은 “바른미래당의 제안은 ‘기득권을 포기하고 조건없이 통합한다’는 통합 정신에 충돌하는 것으로, 진정성 담보도 어렵고 구차하다”면서 “내일 유성엽 위원장이 통합추진회의에 참석해 대안신당의 최종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황 사무부총장은 “당내에서는 (3당간) 1단계 통합을 건너뛰고,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28일까지 미래세대·청년까지 ‘원샷’으로 통합해 기존 당 지도부 문제를 건너 뛸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고 여지를 남겼다.

 

손학규·정동영 대표가 참여하는 신당 지도부가 오는 28일까지의 임시 지도체제에 불과하다면, 이런 과정을 굳이 거칠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다.

 

한편 통합추진회의에 참여하는 바른미래당 임재훈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손학규·정동영 지도부가 28일까지 물러선다는 내용을 신당 당헌에 부칙으로 넣어도, 두 당이 손잡으면 얼마든지 당권 연장이 가능하다”고 꼬집었다.

 

대안신당과 평화당 사이에선 감정이 섞인 신경전도 오고갔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손학규, 최경환, 정동영을 공동대표로 하면 국민이 감동하겠나, 호남에서 미동하겠나”라며 “그럴 바에는 차라리 미래세대와 손 대표가 통합하라”고 지적했다.

 

이에 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에서 “상대 당 지도부 퇴진을 끈질기게 요구하며 통합 협상을 흔드는 박 의원은 작년 8월 평화당 분열 과정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며 “책임지고 불출마를 결단하는 게 통합 완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