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제·혈세 낭비 등 완주군의 추락 멈추겠다”

완주지역 7개 시민사회단체, 13일 박성일 군수 주민소환 서명운동 추진

전북금강일보 | 기사입력 2020/02/13 [20:28]

“환경문제·혈세 낭비 등 완주군의 추락 멈추겠다”

완주지역 7개 시민사회단체, 13일 박성일 군수 주민소환 서명운동 추진

전북금강일보 | 입력 : 2020/02/13 [20:28]

▲ 완주지역 7개 시민단체는 13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성일 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을 시작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완주지역 7개 시민단체는 13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완주군 추락의 책임이 있는 박성일 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참석 단체는 완주 적폐청산행동연대, 비봉면 폐기물대책위, 소양면 아파트 설립반대대책위, 봉동읍 농민회, 아파트이장협의회, 입주자대표회장단, 코아루1차 부녀회·입주자대표회의다.

 

이들 단체는 “박 군수가 불법 비봉 폐기물매립장으로 환경문제를 일으키고 천문학적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며 “주택 밀집지역 인근에는 수소충전소를 건설하면서 주민 동의나 안전설명회조차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양 임대아파트 문제에서도 주민 반대를 묵살하고 강행했으며, 명산인 모악산 도립공원을 파헤쳐 전원주택과 상가 등이 들어서면서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뇌물, 횡령 등 각종 비리로 완주군민이란 것이 창피할 정도”라며 “현대차 생산량 축소 등으로 지역경제는 망가지고, 행정을 비판하는 현수막이 휘날리고 주민 시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이에 주민이 나서 완주군 추락을 멈추려 한다. 우리가 만든 구수를 우리가 그만두게 하겠다”며 “이날부터 주민소환 요건을 갖추기 위해 군민 2만3,000명 이상의 서명을 받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