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성 순창 신임 부군수, 업무파악 나서

전 부서 현황 파악 보고회 가져… 군정 현안·노하우 등 공유

김래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1/09 [16:26]

전해성 순창 신임 부군수, 업무파악 나서

전 부서 현황 파악 보고회 가져… 군정 현안·노하우 등 공유

김래진 기자 | 입력 : 2020/01/09 [16:26]

▲ 제26대 전해성 순창부군수가 기획예산실에서 각 부서 국·실·과장 등 관계자들과 군정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 온라인편집팀


 

지난 2일자로 취임한 제26대 전해성 순창부군수가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의 일정으로 순창군의 주요현안에 대해 보고 받고 발빠르게 군정 현황 파악에 나섰다.


기획예산실을 시작으로 직제순으로 진행된 이번 보고회는 신임 부군수 주재로 각 부서 국ㆍ실ㆍ과장과 계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형식적인 보고에서 탈피해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군정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하고 오랜 도정 경험에서 나온 노하우를 들려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전 부군수는 “모든 업무를 추진함에 있어 군정 3대 비전인 인구4만, 예산 5,000억, 관광객 500만명 달성을 염두에 두고 업무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부서별 현안대응능력 강화와 부서간 협업행정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전 부군수는 또 지역경제 분야, 도시재생, 종합문화예술회관 건립, 다목적생활안전시설 건립, 투자선도지구 조성사업 등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앞으로 순창군의 현안해결을 위해 직원들에게만 미루지 않고 부군수부터 전북와 중앙부처를 수시로 찾아가서 예산확보활동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 부군수는 특히 장류사업소와 미생물산업사업소는 사업소를 직접 찾아가 파워포인트로 업무추진상황을 보고받는 등 부서 특성을 살린 생동감있는 업무보고 진행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번 보고회를 통해 전 부군수는 각 부서별 직원현황과 쟁점현안사업, 시설현황 등에 대해 충분히 파악한 후 이달 중순부터 관내 기업체 및 주요시설 등을 둘러보고 밀도있는 행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래진 기자 ds4pk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