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음색·화음… 전북도민을 녹이다

하영길 기자 | 입력 : 2019/12/02 [21:06]

‘2019 크리스마스 칸타타’ 전주공연 대성황
그라시아스합창단 합창·오페라·뮤지컬 선봬
해바라기 후원회, 무료관람 지원 나눔 실천

 

▲ 크리스마스 칸타타 전주공연     © 전북금강일보

 

▲ 크리스마스 칸타타 전주공연5     © 전북금강일보

 

“음악이 사람의 마음을 변화시킨다”는 신념 아래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안겨주고 있는 ‘2019 크리스마스 칸타타(Christmas Cantata)’가 지난 1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지난 9월 14일을 시작으로 32일간의 ‘2019 크리스마스 칸타타 북미투어’가 막을 내리면서 미국의 많은 도시에서 ‘크리스마스 칸타타의 날’로 공식 선정하고 감사장을 통해 환영받은 그라시아스합창단은 지난달 15일부터 국내 투어를 시작해 14번째로 열린 전주공연에서도 2,037명의 관객들로 부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2015년 세계 최고 권위의 합창제인 ‘독일 마르크트오버도르프 국제합창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합창단으로 성장한 그라시아스합창단은 세계 클래식 음악을 선도해 가며 ‘크리스마스’라는 주제에 담긴 의미를 오페라, 뮤지컬, 합창으로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재조명해 전북도민들에게 잊지 못할 선물을 안겨줬다.


따뜻한 감동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인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박은숙 그라시아스합창단 단장이 1, 2막을 지휘하고, 러시아 공훈 예술가인 보리스 아발랸(Boris Abalyan) 그라시아스합창단 수석지휘자 및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교수가 3막 합창을 지휘했다.


1막에서는 아기 예수가 태어난 2000년 전 유대 베들레헴이 배경으로 로마의 압제 하에 고통 하는 베들레헴에서 벌어지는 예수탄생의 과정을 표현한 오페라 형식으로 단원들이 성경을 수십 번 읽고 토론해가며 직접 연출하고 무대세트도 직접 준비하는 등 진정성을 담은 연기에 감동이 배가된 무대였다.


2막에서는 오 헨리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소재로 각색한 뮤지컬로 이 소설의 원제는 ‘동방박사의 선물’로 동방박사가 예수를 위해 현명한 선물을 했듯이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우리에게 무엇이 가장 소중한 선물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또 하나의 특별한 시간이었다.


3막에서는 헨델의 오라토리오 등 크리스마스와 예수탄생을 주제로 한 명곡을 합창으로 표현했다.


선명한 음색과 영혼을 울리는 화음으로 2,000여 명의 전북도민들의 마음에 위로와 소망을 선사하며 전문성과 예술성에 거듭 놀란 도민들은 막마다 감탄을 자아냈다.


그라시아스합창단 설립자 박옥수 목사는 “그라시아스합창단의 유일한 소망은 여러분이 공연을 보면서 성탄절을, 연말을, 새해를 행복으로 맞이하길 바라는 것”이라며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통해 아름다운 행복을 받으시고 여러분의 가정의 사랑과 축복이 넘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크리스마스 칸타타’ 전주공연에서 해바라기 후원회는 온기나눔프로젝트를 통해 도내 5개 단체 80여 명에 대해 무료관람 지원을 하는 등 총 200여 명을 초청해 나눔을 실천했다.


그라시아스합창단의 ‘2019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내달 22일까지 서울 여의도 KBS홀을 비롯해 국내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고품격 클래식의 특별한 감동을 전한다.
/하영길 기자 hyg0228@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