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굶는 아이 없도록… 엄마의 마음 잇따라

휴비스 전주공장, ‘엄마의 밥상’성금 1,000만원 기탁… 누적 후원금 1억 돌파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19/11/07 [20:12]

 

▲ (주)휴비스 전주공장은 7일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을 위한 ‘엄마의 밥상’사업에 성금 1,000만원을 기탁했다.     © 전북금강일보

삼백집·한국시거스(주) 등
기업·단체 등 후원 이어져

 

아침밥을 굶던 전주지역 아이들에게 매일 아침 따뜻한 도시락을 배달하는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에 꾸준히 참여하는 따뜻한 엄마의 마음이 이어지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의 지난 민선 6기 첫 결재사업인 ‘밥 굶는 아이 없는 엄마의 밥상(이하 엄마의 밥상)은 단순히 밥을 굶는 아이들에게 배고픔을 채워주는 것이 아니라 이 아이들이 미래에 대한 희망과 꿈을 가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전주시와 시민이 함께 차리는 따뜻한 밥상이다.


지난 2014년 10월 20일 처음 배달된 이래로 현재 매일 아침 175세대 280여 명의 아이들에게 하루도 빠짐없이 따뜻한 아침밥이 배달되고 있다.


시는 7일 (주)휴비스 전주공장이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을 위한 ‘엄마의 밥상’ 사업 성금 1,00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휴비스 전주공장은 지난 2015년부터 해마다 ‘엄마의 밥상’과 ‘지혜의 반찬’에 2,000만원을 후원해왔으며 올 상반기 ‘지혜의 반찬’에 1,000만원을 기부한데 이어 이날 ‘엄마의 밥상’ 사업에 성금을 추가 기부함으로써 2개 사업 누적 후원금만 1억원을 달성했다.


휴비스 외에도 엄마의 밥상 사업이 대한민국 지방자치 시대를 대표하는 복지정책으로 알려지면서 따뜻한 아침밥을 함께 차리는 기업과 단체, 개인후원자 등 엄마의 마음들이 꾸준히 모여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삼백집의 경우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연말을 이용해 엄마의 밥상 성금을 후원해왔으며 한국시거스(주)도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해마다 성금을 기탁했다.


또 비정기 후원을 통해 아침밥을 함께 차리는 기업·단체의 후원이 연간 줄을 잇고 있다.


특히 엄마의 밥상에는 매월 빠짐없이 1만원에서 20만원까지 정기적으로 후원하는 개인후원자도 10여 명에 달한다.


그 결과 지난 2014년 하반기 엄마의 밥상 사업이 시작된 이후 지난 8월 중순까지 누적 모금액만 7억1,609여 만원에 달한다.


시는 시민들의 후원금을 활용해 엄마의 밥상 대상 아동·청소년에게 매년 케이크를 전달하고, 동네서점과 함께 상반기·하반기로 나눠 연간 4권의 도서도 지원하고 있다.


휴비스 현종철 공장장은 “기탁한 사랑의 성금이 힘든 이웃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한다”면서 “지역의 향토 기업으로써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나눔을 실천해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하는 사회적 기업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전했다.


김인기 생활복지과장은 “휴비스의 나눔 정신이 살기 좋은 전주의 밑바탕이 된다”면서 “5년째 후원금을 전달해준 휴비스와 기업·개인후원자 등 모든 기부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기동취재부 gkg8@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