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운동부지도자 고용안전·처우개선 정책토론회 개최

나연식 기자 | 입력 : 2019/11/07 [19:53]

성경찬 도의원 주최… 도내 운동부지도자 100여 명 참석
“계약 불안으로 심적 고통”· “정규직 전환 필요” 등 의견

 

 

 

성경찬 전북도의회 의원은 학교운동부 지도자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7일 성 의원은 도내 각급학교 운동부 지도자 100여 명과 도의회 의원총회의실에서 ‘학교운동부지도자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갖고 이들의 정규직(무기계약직) 전환 필요성과 처우개선 등에 대해 토론회를 진행했다.


토론회는 도교육청 인성건강과 이만수 장학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른 도교육청의 입장’, 박정하 한국체육인노동조합 위원장의 ‘학교운동부 비리 없애려면 지도자 고용 안전부터’ 등 주제발표로 진행됐다.


이를 토대로 도내 14개 시군에서 참석한 각급학교 지도자들의 자유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학교운동부 지도자는 학교 엘리트체육 지도자로 농구, 육상, 양궁, 수영 종목 등 총 233명의 운동부 지도자가 각급학교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운동부 지도자들은 매년 근로계약을 맺고 있어 항상 고용 불안에 떨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며 정규직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2017년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을 추진했고 이에 따라 광주, 경남, 세종, 충북, 울산, 충남, 전남은 학교운동부지도자를 정규직(무기계약직) 전환을 완료한 상황이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정규직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토론회에 참석한 전주의 A학교 지도자는 “10년이 넘도록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지만 연봉 3천도 안되는 열악한 현실에 살고 있다”며 “적은 보수로 인한 고통과 함께 매년 계약에 대한 불안함으로 심적 고통이 훨씬 크다”고 하소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여러 지역의 운동부 지도자들은 “학교장이나 운동부 감독 교사들의 눈치 때문에 외부 간담회 등의 출장을 나가는 것이 부담스런 경우가 종종 있고, 학교장 지시에 따라 학교청소, 학교잡무 등을 처리할 것을 지시받는 경우도 많다며 학교장과 교사들의 인식도 개선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학교운동부 지도자의 고용안성성과 처우개선을 토대로 학교체육 정상화와 발전, 학생선수들의 행복과 미래 위해 전북교육청도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최찬욱 환경복지위원회 위원장은 “운동부 지도자들은 큰 책임을 지고 있지만 미국 같은 스포츠 선진국과 달리 처우가 열악하고 고용도 불안정하다”며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한 일부 다른 지역처럼 고용 안정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