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성료’

10일간 71만명 방문… 판매부스 등 경제 활성화 기여

이증효 기자 | 입력 : 2019/11/03 [18:40]

▲ 익산 중앙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된 ‘제16회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를 찾은 방문객들이 성황이를 이루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지난달 25일 익산 중앙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된 ‘제16회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가 10일간의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익산시는 전국을 대표하는 축제인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고자 하는 많은 이들의 발길을 끌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폐막 당일인 3일까지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은 총 71만명으로 지난해보다 7만명이 증가해 매년 발전하고 사랑받는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도입된 특별전시장 유료화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으며 농·특산물 판매부스 확대는 농가 소득증대에 기대 이상으로 기여하면서 생산적인 축제로 치러졌다는 평가다.


또한 단순 전시방식에서 탈피한 스토리텔링 포토존 확대도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꿈과 사랑의 나라로 떠나는 국화 여행’이라는 주제로 만든 다양한 조형물과 포토존, 특별 사랑고백 이벤트는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 모두를 인생 최고의 사랑여행으로 떠나게 했다.


정헌율 시장은 “내년에는 국화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 개발해 대한민국 최고의 국화축제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이증효 기자 event0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