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6회 고창모양성제 폐막, ‘역사성·즐거움’모두 잡았다

모양성을 사수하라·거리퍼레이드 등 체험프로그램 진행 ‘호평’

심정식 기자 | 입력 : 2019/10/09 [17:58]

▲ 제46회 고창모양성제에서 진행된 모양성을 사수하라 프로그램에서 관객들이 성을 타고 오르는 왜군들을 향해 모형 돌과 화살을 날리는 체험을 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민속축제인 ‘제46회 고창 모양성제’가 전통문화체험 등에서 호평을 이끌어내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지난 8일 고창군은 지난 3일부터 닷새간 열린 ‘제46회 고창모양성제’가 역사성, 즐거움, 어울림의 주제의식을 축제 전체에 담아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고창모양성제’의 대표 프로그램인 ‘답성놀이’는 주민과 관광객 1,000여 명이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성곽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성 밟기 이후에는 서로 손에 손을 맞잡고 강강술래 노래를 부르며 돌면서 하나 된 모습을 연출해 장관을 이뤘다.

 

야간에는 청사초롱과 함께 모양성을 밝히며 소원성취 답성놀이로 깊어가는 가을밤의 정취를 즐겼다.

 

올해 처음 진행된 ‘모양성을 사수하라(공성전)’는 나라와 고을의 안녕을 위한 축성의미를 되새기며 큰 호응을 얻었다.

 

결의에 찬 조선군의 훈련과 왜적의 침략, 조선 장수와 왜나라 장수의 마상전투 등이 실감나게 펼쳐지며 남녀노소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관객이 직접 참여해 성을 타고 오르는 왜군들을 향해 모형 돌과 화살을 날리며 굳건하게 성을 지켰다.

 

왜군이 후퇴하자 ‘한반도 첫수도 고창 만세’의 환호성이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오기도 했다.

 

또 야간 프로그램도 대폭 늘리면서 관람객들의 체류시간이 대폭 길어졌다.

 

모양성 안에는 형형색색 야간 포토존이 설치돼 모두가 스마트폰을 꺼내들고 사진 찍기 놀이에 여념이 없었다.

 

이밖에 축성참여 고을기 올림행사, 거리퍼레이드, 원님부임행차를 비롯해 모양성 쌓기, 하늘에서 본 모양성, 축제 모바일 스탬프 등 전통과 모양성을 테마로 한 체험프로그램을 확대해 호평을 얻었다.

 

또 올해 축제에선 고창의 대표 특산물인 풍천장어와 고창한우를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긴 줄이 이어지기도 했다.

 

여기에 고창모양성제 기간 중 답성놀이 참가자를 대상으로 석정웰파크시티 30% 할인과 석정휴스파와 고인돌박물관 반값 할인 등 지역 업체가 참가해 축제와 연계한 홍보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줬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고창모양성보존회와 상호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심정식 기자 sjs2113@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