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어머니산성 복원·관광 자원화 모색

순창군, 학술대회 개최… 발굴조사·활용방안 등 의견 제시

김래진 기자 | 입력 : 2019/10/09 [17:18]

▲ 지난 8일 순창군 청소년수련관 2층 강당에서 열린 ‘홀어머니산성의 정비 복원과 활용방안’주제 학술대회에서 고용규 전라남도 문화재위원 등 관계자들이 의견을 발표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순창군이 홀어머니산성 복원과 관광자원화에 대한 학술대회를 개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지난 8일 청소년수련관 2층 강당에서 ‘홀어머니산성의 정비 복원과 활용방안’ 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순창군이 주최하고 (재)전북문화재연구원이 주관했으며 황숙주 군수를 비롯 정성균 순창군의회 의장 및 군 의원, 전라북도의회 최영일 의원, 향토사학자, 군민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학술대회는 △기조강연 △홀어머니산성 발굴조사 성과 △홀어머니산성의 정비 방안 △홀어머니산성의 보존 및 활용방안 등의 주제 발표로 진행됐다.

 

심정보 한밭대 명예교수는 ‘순창 홀어머니산성의 축조와 성격’이란 주제의 기조강연에서 “산성이 삼국시대 축조된 이후 백제가 남원-장수-거창-합천으로 진출해 신라를 공격하기 위한 남방군의 배후거점으로 활용됐을 것”이라는 주장을 펼쳐 관심을 모았다.

 

이어 진행된 3개의 논문 발표에서 안선호 원광대학교 교수, 고용규 전라남도 문화재위원, 곽스도 (재)전북문화재연구원 조사연구실장 등은 지난 2001년 이후 5차례에 걸친 시·발굴조사 성과를 정리하고, 향후 발굴조사와 보존정비 및 활용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군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홀어머니산성의 성격과 정체성을 이해하고, 군민들에게 자긍심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내용들을 토대로 오는 홀어머니산성의 국가사적 지정 신청을 위한 자료로 활용하고, 향후 보존정비와 복원 등에 반영할 계획이다.

 

황숙주 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홀어머니산성은 삼국시대 이래 순창과 주변 지역을 연결하는 군사력과 교역의 요충지 역할을 해왔던 중요한 유적”이라며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홀어머니산성의 보존과 활용을 위한 학술적 토대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래진 기자 ds4pkn@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