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상공인들 “전북인력개발원 지속 운영돼야”

전북상협, 운영 촉구 건의서 관련 기관·부처에 전달

이희곤 기자 | 입력 : 2019/10/09 [17:00]

전북지역 상공인들이 전북인력개발원 휴원 소식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전주, 군산, 익산, 전북서남상공회의소의 협의체인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회장 이선홍)는 지난 5일 전북인력개발원의 지속 운영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전북지역 국회의원, 고용노동부, 대한상공회의소를 비롯한 관련 기관 및 부처에 전달했다.

 

전북지역 상공인들은 건의서를 통해 “전북인력개발원은 지역의 대표 인력양성기관으로서 지난 1997년 군산에 설립된 이후 8,700여 명의 전문기술인을 배출하고, 3만6,000여 명의 재직자를 훈련시키며 지역의 전문인력 양성에 크게 일조해 왔다”면서 “지역경제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의 폐쇄로 초토화된 상황에서 전북인력개발원이 급감한 훈련수입과 운용률 저하를 이유로 휴원 결정된다면 나락으로 떨어진 지역경제를 벼랑끝으로 내모는 꼴”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가 전라북도 경제 회생 대책으로 새만금 군산지역에 신재생 에너지클러스터 구축과 전기차 생산 등 신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산업에 필요한 인재양성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다면 새로운 산업 육성에 차질이 생기게 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혔다.

 

이선홍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 회장은 “전북인력개발원이 일시적인 재정상의 이유로 휴원 결정은 어려운 지역경제 속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도민들의 노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결정”이라며 “지역경제의 위기 극복을 위한 활로를 마련하고, 지역의 청장년들에게는 기술 습득의 기회를, 그리고 4차 산업시대의 신성장 동력의 꽃을 전라북도에서 피울 수 있도록 걸맞는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전북인력개발원은 지속 운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희곤 기자 sde4130@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