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축제서 백제와 마한 분리 추진하라”

정헌율 익산시장, 간부회의서 지시… 백제에만 치중해 마한 잃고 있어

이증효 기자 | 입력 : 2019/10/07 [20:12]

정헌율 익산시장이 7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그 간 ‘백제’에만 치중해 우리의 소중한 역사인 ‘마한’을 잃어버리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제라도 서동축제에서 백제와 마한을 분리해 마한의 역사를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헌율 시장은 “익산시의 대표축제인 서동축제는 1969년 시작한 마한민속제전에서 유래했는데, 오늘날 서동축제는 서동과 선화를 중심으로 한 백제중심의 축제로 기울어져 있다”고 설명하며 “내년부터는 서동축제에서 마한의 역사를 별도로 분리해 추진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우리 익산은 삼한시대 마한 54국의 중심지로서 기원전 194년, 기준왕이 익산땅 금마를 도읍으로 정해 마한을 다스렸다는 기록이 있으며 ‘기준성’이라고 불리는 ‘미륵산성’이 그 대표적인 유적”이라면서 “기준산성(미륵산성)에 대한 관광지 개발 및 홍보도 시급하다”고 힘줘서 말했다.


이 밖에도 이날 회의에서 정헌율 시장은 “농민들이 하루빨리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태풍 피해복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최근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으로 국화축제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적절히 대처하라”고 당부하는 한편 “지구온난화로 인해 10월 태풍이 잦아지는 추세”라며 “국화축제 개최시기에 대한 재검토가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이증효 기자 event0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