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여성 ‘말 편자 기능공’탄생

한국경마축산고 14기 졸업생 손혜령씨, 장제사 3급 합격 ‘화제’

전북금강일보 | 입력 : 2019/09/23 [19:51]

▲ 장제사 3급에 합격한 한국경마축산고 14기 졸업생 손혜령씨가 말급을 만들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국내 유일의 말산업 마이스터고등학교인 한국경마축산고등학교가 드디어 큰 일을 해냈다. 금녀의 영역으로 여겨지던 장제 분야에서 한국 최초의 여성 장제사를 배출한 것이다.

 

23일 한국경마축산고에 따르면 14기 졸업생 손혜령씨가 한국마사회에서 시행한 ‘제8회 말산업 관련 국가자격 시험(장제사 3급)’에 당당히 합격했다.

 

장제사는 말의 편자를 만들거나 말의 건강상태, 용도 등을 고려해 말굽에 편자를 장착하는 일을 하는 전문 기능공이다.

 

그동안 국내 경마계에는 기수와 조교사로 활동하는 여성들은 다수 있었으나 거친 도구와 장비를 다루는 장제 분야는 금녀의 영역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지난 2011년 말산업육성법이 제정된 지 8년 만에 한국경마축산고등학교는 최초의 여성 장제사를 탄생시키는 데에 기여한 것이다.

 

이는 말 산업의 비약적인 발전상을 간접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손혜령씨는 한국경마축산고등학교 재학 시절부터 교내 장제 동아리 활동에 참여하며 장제에 대한 매력을 느끼며 장제사가 되기로 마음먹었다.

 

발굽 질환으로 안락사당하는 말들을 보면서 가슴 아팠고, 장제의 중요성에 비해 주목받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까워했다.

 

발굽 관리만 잘하더라도 더 오랜 수명을 가질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장제 분야는 크게 주목하지 못하는 국내 말산업 현실을 조금이나마 바꾸고 싶다는 포부도 더해졌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며 여성 장제사의 꿈을 구체화했고, 지난 2017년 첫 도전에서 실패한 이후 부단한 노력을 통해 이번 성과를 냈다.

 

올해 5월부터는 한국마사회 장제 교육생으로 활동하며, 실질적인 장제 교육과 실기시험 준비를 병행했다.
체력적인 뒷받침이 필요한 장제의 영역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정신적으로나 체력적으로 끊임없이 준비했으며, 끊임없는 노력으로 한국 최초의 여성 장제사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손혜령씨는 “여자가 장제사에 도전한다고 하니 만류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도움을 준 이들도 정말 많았다”며 “특히 한국경마축산고등학교에 다니면서 선생님들의 많은 가르침이 있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손혜령씨는 다음 달까지 남은 장제 교육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며, 이후 해외 말산업 선진국으로 나가 선진 장제 기술에 대한 심도있는 공부를 이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기동취재부 gkg8@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