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온힘

시·군 및 군부대 등 대민지원 동참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19/09/10 [19:46]

▲ 10일 육군35사단 남원대대 장병들이 남원시 대강면 농가를 찾아 벼세우기 대민지원에 나섰다.     © 전북금강일보

 

전북도가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도는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농가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도, 시·군 및 군 부대 합동 대민지원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지난 9일 (12시 잠정)까지 도내에 벼 도복, 과수낙 과 등 총 2,011농가에 1,716.3ha 피해가 접수됐다.

 

벼 도복은 전체 재배면적 중 1.2%, 과수낙과는 8.1%에 해당한다.

 

도는 각 시·군을 통해 태풍 피해조사 를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도, 시군 및 군부대 등 1,000여 명의 인력이 직접 피해농가를 찾아 일손을 덜어줬다.

 

또한 35사단 및 예하부대 장병 300여 명이 9개 시·군 도복 피해 농가를 찾아 벼 묶어세우기 등 피해 복구 대민지원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각 시·군 공무원과 유관기관(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 농수산대학교, 농산물품질관리원) 680여 명은 벼 묶어세우기와 배, 사과 등 낙과 피해농가 중 일손돕기를 희망하는 농가 현장을 찾아 대민지원에 나섰다.

 

더불어 읍면동을 통해 농가에 태풍피해 작물 사후 관리요령(벼는 배수로 정비 및 묶어세우기, 사과·배는 낙과물 제거)을 신속히 전파해 농가 스스로도 사후관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재용 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추석 대명절을 앞두고 태풍으로 인해 피해 농가들의 상심이 매우 클 것으로 생각한 다”며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한 가능한 행정력을 총동원해 농가들의 시름을 덜어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