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학이시습의 날 행사 개최

특강 통해 균형발전 모색

나연식 기자 | 입력 : 2019/09/10 [17:53]

전북도가 9월 중 학이시습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10일 도청 공연장에서 송하진 도지사와 도청 공무원 등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이달의 으뜸도정상 시상식과 도지사 인사말씀, 명사 특강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명사로는 성경륭 경제·인문사회 연구회 이사장이 정부 핵심 정책 기조인 ‘포용국가론’을 설계한 ‘포용국가와 신 균형발전’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성 이사장은 새로운 대한민국의 구상인 포용국가의 원리와 개념에 대해 설명한 후 “지역과 농촌이 새로운 삶을 가능하게 하는 원천이며 미래사회를 위한 혁신의 현장”임을 강조했다.

 

또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지방 도시와 농촌의 인구소멸과 산업소멸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법으로 삶의 양과 삶의 질이 균형을 이루는 신 균형발전 전략”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주민 특히 노년세대의 건강과 행복을 증진하고 지구온난화와 자원고갈에도 대응할 수 있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포용국가는 모든 지역이 동반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지향하고, 이를 위해서는 지역균형발전이 필수다”며 “오늘 특강이 지역균형발전과 전북의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