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 안한다”

전국 17개 광역시도의회, 日 대사관 앞서 공동 기자회견

나연식 기자 | 입력 : 2019/08/15 [19:51]

▲ 지난 14일 전국 17개 광역의회의원들이 일본대사관 평화비 소녀상 앞에서 ‘일본전범기업제품 공공구매제한 조례’제정에 따른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전국 17개 광역시도의회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 조례를 대표발의한 전국 광역의원들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문승우 전북도의회 의원 등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를 대표발의한 전국 17개 광역의회의원들은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조례 제정의 취지와 당위성, 쟁점사항 설명하며, 최근 일련의 사태에 책임이 있는 일본 아베정부를 강력 규탄했다.


문 의원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한 공공구매 제한이 일시적인 것이 아닌 지속적으로 생활속에서 이뤄질 필요가 있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과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전라북도가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동 기자회견 후 참석자들은 일본군 ‘위안부’기억의 터(서울 중구 퇴계로 26가길 6)를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추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