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관광활성화 위한 관광자원 개발 발판 마련

시, 세계적 관광시설 개발사 美 레거시 엔터테인먼트와 업무협약 체결

이증효 기자 | 입력 : 2019/08/15 [18:20]

▲ 지난 14일 익산시청에서 열린 익산 관광자원 개별 협력 업무협약식에서 정헌율 익산시장과 미국 레거시 엔터테인먼트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익산시는 지난 14일 익산시청에서 세계적인 관광시설 개발사인 미국 레거시 엔터테인먼트(Legacy Entertainment)사와 익산시 관광시설 개발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레거시 엔터테인먼트사는 리조트, 워터파크, 테마파크, 아쿠아리움, 뮤지엄, 공연 쇼, 뮤직페스티벌 등 관광시설 개발 전문회사로 세계 각지에 약 40개 관광시설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특히 최근에는 국내 대기업과 수도권에 미래 트렌드를 앞서가는 관광시설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업무협약을 통해 웅포관광단지 활성화를 위한 매력적인 관광 시설 제안, 보석관광테마단지의 테마를 살린 체험시설, 지역의 과제인 폐석산 활용방안 등을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정헌율 시장은 “세계적 관광시설 개발사와의 협업을 통해 백제왕도 익산의 독창성을 살리면서 국내 최고수준의 관광시설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레거시 엔터테인먼트사 테일러 제프(Taylor Jeffs) 사장은 “익산의 지리적 이점과 주변 환경을 접목한 관광시설이 개발된다면 역사문화유적과 함께 관광도시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이증효 기자 event0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