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착한대출 300억원 더 푼다

도-전북은행-전북신보-전북경제통상진흥원, 협약 체결

김진석 기자 | 입력 : 2019/08/15 [17:17]

▲     ©전북금강일보

 

소상공인 전용상품인 ‘착한론’이 300억원 추가 투입된다.

 

전북도와 전북은행, 전북신용보증재단,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등 4개 기관은 지난 14일 300억원 규모 ‘착한론 플러스 지원사업’ 추진협약을 체결했다.<사진>

 

도는 이를 위해 착한론 플러스 특례보증을 기획, 보증재원 확보 등 금융기관과 긴밀하게 접촉하며 협력을 유도했다.

 

그 결과 전북은행으로부터 운영재원으로 20억원의 특별출연을 확보했다.

 

또, 출연금의 15배에 해당하는 300억원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착한론은 대출금리(3%대) 중 2%를 이차보전으로 지원해 실제 부담하는 금리는 1%대 수준이다. 최대 3,000만원 한도로 최대 8년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대출기간 중에 상환해도 중도상환수수료도 받지 않는 특별한 보증상품이다. 특례보증 상담을 위해서는 사업자등록증과 신분증이 필요하다.

 

자세한 사항은 전북신용보증재단 본점 또는 지점 또는 전북은행 각 영업점으로 문의 가능하다./김진석 기자 sos7779@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