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구한 영웅’ 하트·브레인·트라우마 세이버 수여식

도, 일반인·소방공무원 등에 배지·인증서 전달… 브레인·트라우마 세이버 도내 첫 배출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19/08/13 [20:38]

▲ 13일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하트, 브레인, 트라우마 세이버 수여식에서 수상자들과 송하진 도지사, 마재윤 전북소방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도내에서 브레인·트라우마 세이버가 첫 배출됐다.


13일 전북도는 도청 3층 중회의실에서 심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구한 일반인과 소방공무원을 대상으로 하트·브레인·트라우마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행사는 수상자와 가족 등 총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방공무원과 일반인 등 22명에게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하트세이버 배지와 인증서를 수여했다.


수상자는 소방공무원 17명, 일반인 5명을 포함한 22명이 수여받았다.


특히 이번 수여식에는 급성뇌졸중 환자를 신속·정확하게 이송해 후유증을 크게 줄인 브레인 세이버와 중증외상환자에게 적정한 처치를 해 생존율을 높이는 트라우마 세이버 인증서가 처음으로 수여됐다.


이번 수여식 행사에는 가정 내에서 심정지가 발생한 아버지의 생명을 지킨 군인과 음식점 내에서 갑자기 쓰러져 심정지가 발생한 도민을 살린 신규소방관 등 5명으로 일반인 하트세이버가 탄생했다.


소생 사례로는 지난 1월 전주시 모 음식점 내에서 의식을 잃은 심정지 환자 시모씨(34)에게 구급대원들과 신규임용 실습 중인 소방관이 적극적인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올해 소방관으로 임용된 박세하씨는 “신규임용 실습중 선배님들께 배운 심폐소생술이 생명을 구하는데 큰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도민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전라북도 소방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트라우마 세이버의 첫 사례로는 지난해 5월 차 대 차 교통사고 로 큰 부상을 입은 임모씨(43)가 혈압이 낮고 복통을 심하게 호소하는 등 복강 내 장기파열이 의심돼 수액처치와 중증외상 치료에 적합한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 환자의 생명보호에 크게 기여한 구급대원을 트라우마 세이버로 지정했다.


트라우마 세이버 1호로 선정된 소방관 고영아씨는 “전북지역 최초 트라우마 세이버 1호가 돼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생명을 구하며 전라북도 구급대원의 명예를 드높이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송하진 도지사는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 만들기를 도정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도에서는 앞으로도 구급대원들에게 지속적인 교육과 훈련을 실시하고, 찾아가는 생활 안전 교육을 통해 도민들에게 심폐소생술을 널리 보급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