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명복을 기원합니다”

진안군, 부귀면 창렬사서 임진왜란 ‘웅치전투’순국선열 추모제 거행

황휴상 기자 | 입력 : 2019/08/13 [20:19]

▲ 13일 진안군 부귀면 세동리에 위치한 창렬사에서 임란웅치전 순국선열 추모제가 거행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임란웅치전적지 보존회는 13일 진안군 부귀면 세동리에 위치한 창렬사에서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 싸운 선열들을 선양하는 추모제를 거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제에는 최성용 진안군수 권한대행, 신갑수 군의회 의장, 기관단체장, 보존회원, 후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웅치전적지는 지난 1592년 임진왜란 당시 조선의 관군과 의병 연합군이 호남을 점령하기 위해 전주로 향하는 왜군과 벌였던 웅치전투의 현장이며, 그  동안의 조사연구 결과 진안군 부귀면 세동리에서 완주군 소양면 신촌리로 넘어가는 고갯길이 임진왜란 당시의 전투 지역인 웅치길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또 웅치에서의 격렬한 저항에 의해 왜군은 끝내 전주 점령을 포기하고 퇴각하게 되는데 이로써 호남을 지켜내고 나라를 구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러나 7년간 임진왜란 속에서 웅치전투는 가치와 위상에 비해 크게 인정받지 못했으며 이를 안타까워하던 임란웅치전적지 보존회는 매년 양력 8월 13일을 추모일로 정하고 선열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손석기 이사장은 이날 추모사에서 “오늘은 웅치전투가 제427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자리”라면서 “임진왜란 극복과정에서 호남이 지켜질 수 있었던 것은 웅치전투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호국정신을 선양할 수 있는 호국안보의 성지로 조성해주는데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초헌관을 맡은 최성용 진안군수 권한대행은 “웅치전투에 참여했던 선열들을 잊지 않고 숭고한 정신을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황휴상 기자 hjh4691@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