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대 총선 재외선거 투표율 62.8%

온라인편집팀 | 기사입력 2024/04/02 [19:25]
역대 총선 최고치 기록… 19대 45.7%·20대 41.4%·21대 23.8%
선관위 “절차에 큰 변화 없어… 유권자 투표 참여 의지 높아진 영향”

제22대 총선 재외선거 투표율 62.8%

역대 총선 최고치 기록… 19대 45.7%·20대 41.4%·21대 23.8%
선관위 “절차에 큰 변화 없어… 유권자 투표 참여 의지 높아진 영향”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24/04/02 [19:25]

  © 전북금강일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일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재외선거 투표율이 62.8%로 역대 총선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재외유권자 14만7,989명 중 총 9만2,923명(62.8%)이 재외선거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재외투표는 전 세계 115개국(178개 재외공관) 220개 투표소에서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엿새간 진행됐다.

 

대륙별 투표자 수는 아주 4만7,647명(투표율 62.8%), 미주 2만6,341명(56.5%), 유럽 1만4,431명(73.5%), 중동 2,904명(74.0%), 아프리카 1,600명(79.3%) 등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재외투표율이 높은 것에 대해 “재외투표 절차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 의지가 높아진 영향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재외투표는 2012년 제19대 총선에 처음 도입됐다. 역대 총선 재외투표 투표율은 19대 45.7%, 20대 41.4%, 21대 23.8%였다.

 

선관위는 21대 총선 재외투표 참여율이 저조한 이유를 “코로나19 상황으로 투표 참여가 어렵고, 재외투표가 실시되지 않은 국가도 있어 재외선거 투표율이 낮은 편이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선거 재외투표 투표율은 총선보다 높은 편이다. 역대 대선 재외투표 투표율은 18대 71.1%, 19대 75.3%, 20대 71.6% 등이었다.

 

재외투표지는 외교행낭을 통해 국내로 이송된다. 

 

인천공항에서 국회 교섭단체 추천 참관인이 입회한 가운데 투표봉투를 확인하고, 등기우편으로 관할 구·시·군 선관위로 이송돼 오는 10일 국내 투표와 함께 개표된다.

 

재외투표를 하지 않고 귀국한 재외선거인의 경우 선거일까지 주소지 또는 최종주소지 관할 구·시·군선관위에 신고하면 선거일에 투표할 수 있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