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이스라엘, 경제 협력 논의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9:13]
아키바 토르 주한 이스라엘 대사 2일 전북 방문
김관영 지사와 공식 간담… 글로벌 협력 방안 모색

道-이스라엘, 경제 협력 논의

아키바 토르 주한 이스라엘 대사 2일 전북 방문
김관영 지사와 공식 간담… 글로벌 협력 방안 모색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4/04/02 [19:13]

▲ 2일 아키바 토르 주한 이스라엘 대사가 전북특별자치도를 방문해 김관영 도지사와 새만금 개발·공동 벤처 설립·전통 문화 교류 등 국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전북특별자치도가 이스라엘과 새만금 개발 등 국제 협력 방안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전북자치도는 아키바 토르 주한 이스라엘대사 등 대사관 관계자들이 전북을 공식 방문해 김관영 도지사와 공식 간담을 갖고 새만금 개발·공동 벤처 설립·전통 문화 교류 등 국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일 밝혔다. 

 

면담은 전북극동방송 개국 5주년 기념행사에 아키바 토르 대사가 특별 강연자로 초청받으면서 공식 면담 요청이 이뤄졌다.

 

도는 이번 만남에서 김 지사와 아키바토르 대사는 양측의 창업 정책을 공유하고 이스라엘 유망 벤처 창업기업의 기술이전 및 공동벤처 설립, 새만금 내 제조시설 설립 등 다양한 경제 협력 방안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지난해 5월 한국-이스라엘 컨퍼런스에 참가해 나프탈리 베네트 전 이스라엘 총리와 만나 새만금 투자환경을 비롯해 국제적인 창업 선도국가인 이스라엘과의 협력 방안을 공유하는 이스라엘과의 실질 교류에 각별한 관심을 쏟아왔다. 

 

특히 이차전지를 비롯해 바이오, 방산 등 미래 전략산업을 추진하면서 창업생태계 조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에 김관영 도정은 이스라엘의 텔아비브가 지난해 미국 스타트업 지놈(Startup Genome) 보고서에서 캘리포니아 실리콘 밸리, 뉴욕, 런던, 로스엔젤레스에 이어 5위를 차지한 글로벌 창업도시로 꼽혔다는 점에 주목, 협업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김 지사는 공식 면담에서 “이차전지산업을 비롯해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를 통한 바이오산업 육성, 방위산업을 특화해 육성하려는 전북과 이스라엘의 혁신역량이 협업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제와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실질적 교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대사님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