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값·유가 불안 지속… 3월 소비자물가 3.1% 상승

온라인편집팀 | 기사입력 2024/04/02 [19:10]
사과 88.2%·배 87.8%↑ ‘역대 최고’… 석유류, 14개월 만에 상승 전환
토마토 36.1%·파 23.4%↑… 채소류도 10.9% 올라

과일값·유가 불안 지속… 3월 소비자물가 3.1% 상승

사과 88.2%·배 87.8%↑ ‘역대 최고’… 석유류, 14개월 만에 상승 전환
토마토 36.1%·파 23.4%↑… 채소류도 10.9% 올라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24/04/02 [19:10]

과일값과 유가 불안이 이어지면서 소비자물가가 두 달 연속으로 3%대 오름세를 나타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3.94(2020년=100)로 작년 같은 달보다 3.1%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2.8%로 낮아졌다가 2월에 3.1%로 올라선 뒤 2개월째 3%대를 이어갔다.

 

지난달에도 농축수산물이 전체 물가 오름세를 이끌었다.

 

농축수산물은 11.7% 상승해 2021년 4월(13.2%) 이후 2년 11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농산물이 20.5% 올라 전월(20.9%)에 이어 두 달 연속 20%대를 기록했다.

 

특히 사과가 88.2% 상승해 전월(71.0%)보다 오름폭을 키웠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0년 1월 이후 역대 최대 상승 폭이다.

 

배도 87.8% 올라 조사가 시작된 1975년 1월 이후 역대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귤(68.4%) 등도 크게 뛰면서 과실 물가는 40.3% 올랐다. 2월(40.6%)에 이어 두 달째 40%대 상승률이다.

 

과일 물가는 작황 부진과 지난해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납품단가 지원 등의 정부 정책효과는 반영됐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토마토(36.1%)와 파(23.4%) 등도 급등하면서 채소류는 10.9% 올랐다.

 

수입쇠고기(8.9%) 등 축산물은 2.1% 상승했다.

 

국제유가 불안에 석유류도 1.2% 상승했다. 석유류가 작년 같은 달보다 오른 것은 작년 1월(4.1%) 이후 14개월 만이다.

 

공업제품은 2.2% 올랐다. 신상품 가격 인상에 원피스(14.0%), 티셔츠(10.4%) 등 의류 물가가 주로 올랐다.

 

기상 등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품목으로 구성된 신선식품지수는 19.5% 올라 6개월째 상승률이 두자릿 수를 이어갔다.

 

신선식품지수 상승률이 6개월 이상 10%를 넘긴 것은 2010년 2월~2011년 3월 이후 처음이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2.4% 올랐다.

 

개인 서비스 물가가 3.1% 올라 전월(3.4%)보다 오름폭이 낮아졌다.

 

외식이 3.4%, 외식외 서비스 물가가 2.9% 각각 상승했다.

 

보험서비스료(17.9%), 구내식당식사비(5.1%), 공동주택관리비(4.8%) 등이 많이 올랐다.

 

공공서비스는 택시요금(13.0%), 시내버스료(11.7%) 등이 올라 2.0% 상승했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3.8% 상승했다.

 

공미숙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석유류가 올라간 것이 전체적으로 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물가는) 석유류 관련 지정학적 요인과 날씨가 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