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호주 멜버른과 국제교류 강화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8:10]
멜버른 대외협력 담당 시의원, 2일 전주 방문해 우범기 시장 예방
양 도시 예술교류 강화 등 논의

전주시, 호주 멜버른과 국제교류 강화

멜버른 대외협력 담당 시의원, 2일 전주 방문해 우범기 시장 예방
양 도시 예술교류 강화 등 논의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4/04/02 [18:10]

▲ 2일 우범기 전주시장(왼쪽)과 호주 멜버른시 필립 르 리우 시의원(오른쪽)이 양 도시 간 지속 가능한 국제 우호 교류 및 협력사업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 전북금강일보


전주시가 호주의 문화교육 중심도시인 멜버른시와의 국제교류에 나섰다.

 

시는 2일 필립 르 리우 시의원이 국제 우호 교류 및 협력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전주를 찾았다고 밝혔다.

 

대외협력을 담당하며 멜버른시의 중추적 역할을 맡고 있는 필립 르 리우 시의원은 이날 우범기 전주시장을 만나 양 도시 간 지속 가능한 국제 우호 교류 및 협력사업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 국제교류재단(KF)의 해외 유력인사 초청 사업으로 한국에 방문하게 된 멜버른시의원은 호주 멜버른 총영사 측의 추천을 받아 이날 전주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그간 멜버른과 예술놀이 분야 등 문화예술교류를 추진해왔으며, 특히 전주문화재단과 호주 멜버른시 산하 공립기관인 아트플레이는 그간 문화예술교육 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멜버른시의원은 이어 전주한옥마을과 전주문화재단 등을 차례로 방문해 전주시와 멜버른시의 문화·교육 국제협력사업 등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이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도시인 전주와 호주의 교육문화 중심도시인 멜버른시가 교류 방안을 논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펼쳐질 양 도시간 국제교류에 문화·예술 분야뿐만 아니라, 교육과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행정, 산하기관, 민간의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길 바라며, 지속가능한 도시 논의를 위한 전주미래도시포럼에도 꼭 참여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멜버른시는 지난해 영국 글로벌 경제분석센터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에서 선정한 글로벌 살기 좋은 도시 3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