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피해 아동들의 일상 회복 위해”

이증효 기자 | 기사입력 2024/03/31 [17:09]
이리동로타리클럽, 익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심리 치료비 150만원 기탁

“학대 피해 아동들의 일상 회복 위해”

이리동로타리클럽, 익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심리 치료비 150만원 기탁

이증효 기자 | 입력 : 2024/03/31 [17:09]

▲ 지난 29일 국제로타리3670지구 이리동로타리클럽은 전북익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의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해 심리치료비 150만원을 기탁했다.  © 전북금강일보


익산시는 국제로타리3670지구 이리동로타리클럽이 지난 29일 익산시청을 방문해 15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탁된 후원금은 ‘전북익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의 학대 피해 아동의 심리·상담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전북익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은 학대로 피해를 입은 아동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심리·상담치료와 학습 지원, 정서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진영섭 회장은 “아동들을 지원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를 얻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힘든 일을 겪은 아이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길 진심으로 바라고 앞으로도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동참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은 “아동들의 회복과 건강한 성장을 위해 치료비를 지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따뜻한 마음과 도움이 손길이 학대 피해 아동과 가정에 전해져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사회복지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리동로타리클럽과 전북익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은 지난달 지역 내 아동권리증진 및 나눔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학대 피해 아동 가정과 위기가정에 전문적인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다양한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이증효 기자 event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