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전주권 광역소각장 최종 입지 결정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2/12 [16:45]
전주시, 현 상림동 소각센터로 결정·고시… 오는 2028년 완공 계획

친환경 전주권 광역소각장 최종 입지 결정

전주시, 현 상림동 소각센터로 결정·고시… 오는 2028년 완공 계획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4/02/12 [16:45]

전주시가 탄소중립시대를 선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도시 구현에 일조할 ‘친환경 광역소각장’ 건립을 위한 첫 단추를 뀄다.

 

시는 ‘전주권 광역소각시설 입지선정위원회’가 주민설명회 등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통보한 ‘현 소각장 부지’를 친환경 광역소각장의 최종 입지로 결정·고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5월 공고를 통해 접수된 입지후보지 3곳 중 입지 선정을 위해 관련 법에 따라 입지 후보지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대표와 시·군 의원 등이 포함된 21명의 ‘전주권 광역소각시설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그동안 입지 선정 절차를 진행해왔다.

 

그 결과 입지선정위원회는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 입지후보지에 대한 타당성조사를 추진했으며, △1순위=전주시 완산구 효자4동(현 소각장부지) △2순위=완주군 이서면 △3순위=전주시 덕진구 우아2동의 평가 결과를 도출했다.

 

위원회는 이후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결과에 대해 지난달 1순위 입지 주변 8개 마을의 주민 의견을 수렴했으며, 관련 법에 따라 지난 6일 주민설명회을 열고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일부 주민들은 주요 질의사항으로 ‘입지후보지에 대해 편향된 항목으로 평가를 진행했다’는 문제를 제기했으며, △현 소각시설로 인한 교통 불편, 건강 악화 등 문제 제기 △3개 폐기물처리시설 밀집에 따른 고통 가중 및 영향조사 필요 등 현 시설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입지선정위원회는 주민설명회 이후 제5차 회의를 개최하고,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1순위 후보지인 ‘전주시 완산구 정여립로 625(현 소각시설 부지)’로 최종 입지를 선정 의결해 이를 전주시에 통보했다. 이로써 7개월간의 위원회 역할이 마무리됐다.

 

시는 입지선정위원회로부터 통보받은 입지를 결정·고시한데 이어 곧바로 기본계획 수립과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중앙투자심사, 환경·재해영향평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신설 예정인 친환경 광역소각장은 환경부 지침에서 제시한 최적화 권역인 전주시와 김제시, 완주군, 임실군 4개 시군의 생활폐기물 등을 처리하는 광역화 소각장으로, 1일 폐기물처리량 550톤 규모이다.

 

선정된 입지의 주변 지역에 대한 지원내용은 △주민편익시설 설치 △주민지원 기금 등이 있으며, 향후 구성될 신규 시설에 대한 주민지원협의체와 협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상림동 현 전주권 광역소각자원센터의 운영 기한 만료(2026년 9월)를 앞두고 기술 진단 및 타당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신규 광역소각시설이 필요하다고 판단돼 친환경 광역소각장 신규 건립을 추진해왔다.

 

김강주 전주권 광역소각시설 입지선정위원회 위원장은 “공정한 평가를 위해 후보지에 대한 조사 이전에 평가항목 및 기준을 먼저 결정하고 진행했다”면서 “이후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추가 설명회 및 공청회 절차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현창 전주시 자원순환본부장은 “신규 소각시설 건립에 대한 행정절차 진행 시 주민들과의 소통을 통한 주민화합을 중요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