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의사의 본분이 무엇인가

온라인편집팀 | 기사입력 2024/02/12 [16:12]

[사설] 의사의 본분이 무엇인가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24/02/12 [16:12]

정부는 지난 6일 2025학년도 의대 입학 정원을 2,000명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이 발표가 있은 후로 대한의사협회는 정부를 규탄하고 나섰다.

 

의사협회는 지난 7일 임시 대의원 총회에서 “정부가 싫증 난 개 주인처럼 목줄을 내던지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의사협회의 어처구니없는 행동들이다.

 

의사협회는 오는 15일 전국 곳곳에서 궐기대회를 연다고 한다.

 

서울의 ‘빅5’(서울대병원·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서울성모병원) 병원 전공의들은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집단행동에 참여하겠다고도 한다.

 

의대 정원 2,000명을 늘리는 것에 대한 자신들 밥그릇이 없어질까 두려워 반발하는 것이다. 

 

지난 정부들은 이러한 의사들 반발에 고개 숙였지만, 현 정부는 의사들 단체 행동에 물러서면 안 될 것이다. 의사들이 국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정부를 압박해서야 될 말인가.

 

지난 2000년 의약 분업, 2020년 공공의대 신설 문제로 의사 총파업 사태가 있었다.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행동이 정당화될 수 있겠는가.

 

응급환자가 병원응급실을 찾아 헤매다 사망한 ‘응급실 뺑뺑이’ 사고를 국민들은 지켜봤다. 

 

국민 여론조사에서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답변이 89%였었다. 국민들의 염원이 의료 혜택을 제대로 받고 싶어 하는 것은 당연하다.

 

의사 자신들의 배만 부르면 괜찮다는 식의 발상은 이제 버려야 할 것이다. 

 

의사들 연봉이 ‘세계 최고다’라고 하는 것은 언론을 통해서 국민들이 알고 있다. 

 

국민들의 의료 서비스도 전국 어느 곳에서나 보편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더 좋은 서비스를 받기 위해 수도권으로 가야만 하는 게 지금의 현실이다. 

 

국민들은 의료 서비스에서도 차별 없이 받기를 원하고 있다. 

 

정부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을 중앙사고수습본부와 비상진료대책상황실 등을 운영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한다.

 

이번에 정부는 의사들의 반발에 단호하게 대처하여함은 물론, 불법 파업을 저지르는 자들에게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