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지방공공기관 8,765명 채용

온라인편집팀 | 기사입력 2024/02/12 [15:52]
지방공기업 5,039명·지방출자출연기관 3,726명 선발

올해 지방공공기관 8,765명 채용

지방공기업 5,039명·지방출자출연기관 3,726명 선발

온라인편집팀 | 입력 : 2024/02/12 [15:52]

행정안전부는 올해 지방공기업과 지방 출자·출연기관 등 지방공공기관 996곳에서 총 8,765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채용 규모는 전년 계획 대비 6% 증가한 것이다.

 

이중 지방공기업(159개)은 지난해 대비 8.6% 증가한 5,039명을 채용한다. 

 

정규직과 무기계약직을 합친 인원은 3,722명, 나머지 1,317명은 청년체험인턴으로 뽑는다.

 

지방출자·출연기관(837개)은 작년보다 2.5% 증가한 3,726명을 선발한다.

 

주요 기관의 정규직 채용 규모를 보면 서울교통공사 344명, 서울의료원 247명, 경기도의료원 195명, 세종도시교통공사 146명, 아산시시설관리공단 48명 등이다.

 

청년체험형 인턴의 경우 서울교통공사 160명, 광주광역시관광공사 53명, 경기주택도시공사 30명 등을 뽑는다. 

 

고졸 청년들의 졸업 후 빠른 사회 진출을 지원하는 ‘고졸인재’ 전형으로는 190명을 선발한다.

 

지난해 지방공공기관은 당초 신규 채용 계획(8,274명)보다 39.4% 증가한 1만1,535명을 채용해 일자리 창출을 통한 고용 확대에 한 축을 담당했다.

 

특히 지방출자·출연기관은 당초 계획(3,636명) 대비 53.6% 증가한 5,585명을, 지방공기업은 청년체험인턴을 계획(1,264명) 대비 8.9% 증가한 1,377명을 각각 채용했다.

 

행안부는 지방공공기관의 채용 확대를 위해 지방공공기관 경영평가 시 채용 관련 가점 부여를 검토하고 채용실적 우수기관에 표창을 수여하는 등 인센티브를 강화한다.

 

분기별 채용실적도 점검해 이행을 적극적으로 독려한다.

 

지방공공기관별 채용 시기, 채용인원 등 자세한 채용계획은 ‘지방공공기관 경영정보 통합공시(클린아이)’와 지방공공기관별 홈페이지 채용정보 등에 공지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