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0 총선 누가 뛰나] 정동영 전주을 예비후보 “전주형 청년창업도시 만들 것”

나연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9:09]

[4·10 총선 누가 뛰나] 정동영 전주을 예비후보 “전주형 청년창업도시 만들 것”

나연식 기자 | 입력 : 2024/02/06 [19:09]

  © 전북금강일보


4·10 총선 전주병에 더불어민주당으로 출마하는 정동영 예비후보가 “전주형 청년창업도시로 돌아오는 귀향도시 만들 것”이라고 확약했다. 

 

6일 전북특별자치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이 같이 밝힌 정 예비후보는 “청년 비전 공약을 통해 현재 중소기업 운영자금으로 3억원씩 지원되는 것을 5억원으로 늘려 청년 창업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도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청년 창업자금으로 소요될 재원은 전주시와 협약한 은행권은 물론 전북신용재단을 통해 충족토록 할 수 있다”며 “중소기업 분야 국가기관과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간 협의체를 즉시 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예비후보는 도시첨단단지를 3곳으로 늘리겠다는 구상도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선 “전북과 전주에는 탄소기술과 수소기술이 결합된 융복합산업, 앞으로 본격화될 도시항공교통 기술, 상용화사업으로 연속 선정되고 있는 드론분야 산업 등 고부가가치의 산업수요가 몰리고 있다”며 “인공지능 등 전문교육과정을 민관협력 교육과정으로 신설, 관련 부처 디지털인재 육성예산을 끌어오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나연식 기자 meg7542@nate.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